자유게시판

Title황교안 ‘결격’ 논란두고 한국당 갈등 격화 2019-01-28 03:40:03
Writer Level 10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당 대표 출마 자격 여부를 두고 자유한국당 내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지난 25일 ‘황 전 총리가 다음달 27일 전당대회 시점까지 책임당원 자격을 얻지 못해 피선거권이 없다’는 보도가 나간 후 당내 의견이 양분된 것이다. 당 대표 후보 경쟁자 군(群)은 황 전 총리에게 임의로 출마 자격을 부여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 데 반해, 친박(친박근혜)계에서는 결격 논란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며 맞서고 있다. 전당대회 출마를 고려 중인 심재철 의원은식보사이트 27일 성명서를 통해 "당헌·당규의 편의적 적용은 피해야 할 구태"라고 밝혔다. 심 의원은 "한국당의 당헌·당규는 ‘당대표 선거에 나서려면 당비를 3개월 이상 납부한 책임당원이어야 한다’고 규정했지만, 일부 인사는 책임당원의 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면서 "김용태 사무총장은 책임당원으로 인정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고 말하고 있으나, 이는 위인설관(爲人設官)식 해석일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김 사무총장이 "규정에도 불구하고, 황총리가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받으려면 선관위가 출마 자격 여부를 결정한 후 비상대책위원회의 심의·의결을야구토토하는법 거쳐야 한다"고 밝힌 데 따른 언급으로 해된다. 심 의원은 "모두가 동일하게 적용받는다고 만들어진 규정인데도 사람마다 차별적으로 적용된다면 그야말로 내로남불"이라며 "당의 최고 의결기구인 비대위가 만일 고무줄 잣대를 적용한다면 그로 인한 반발 등 후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황 전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진 박완수 의원은 "당헌·당규 상 당 대표 출마자격은 국회의원 피선거권이 있고, 후보자등록 신청일 현재 당적만 있으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은 "책임당원 규정은 국회의원·지자체장 후보에 적용될 뿐, 대통령·당 대표 후보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면서 "당 대표나 대통령 후보는 외부에서 훌륭한 후보를 언제든지 모셔 올수 있도록 하기 위해 후보자 등록일 현재 당적만 보유하면 바카라온라인 출마자격을 부여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친박계로 꼽히는 김태흠 의원 역시 "영입인사의 피선거권 논란은 유치한 한 편의 코미디"라면서 "현재 우리 당은 말 그대로 비상 상황인데, 당의 활로 모색을 위해 영입한 인사들에 대해 피선거권이 있니 없니 따지고 있을 때인가"라고 했다.
Comment
Captcha Code
(Enter the auto register prevention code)